배너

2021.11.21 (일)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16.0℃
  • 연무서울 12.7℃
  • 박무대전 13.4℃
  • 연무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7.1℃
  • 박무광주 15.2℃
  • 구름많음부산 20.0℃
  • 흐림고창 16.0℃
  • 박무제주 18.0℃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2.9℃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산수음료, 지하수고갈 논란 ‘반박’…“환경영향평가 적법 절차 준수”

URL복사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대희 기자 | 산수음료가 취수 지역의 지하수 고갈이 자사의 영리활동 때문이라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근거 없는 추측만으로 일관된 잘못된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산수음료는 1일 “‘지하수는 경기도 남양주시민의 자산이기 때문에 오염되지 않도록 잘 보호하고 지나치게 사용해 고갈을 유발해서는 절대 안 된다’는 일념은 친환경 기업 이전에 생수회사가 가져야 하는 기본적인 환경적 책임”이라고 밝혔다.

 

산수음료는 “지난 2013년 환경부에서 시행하는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기존 취수정을 늘리지 않고 취수량을 677톤에서 916톤으로 늘렸으며, 당시에 전혀 위법적인 행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산수음료 측은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 “환경청에서 환경영향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위촉된 기술사 레벨의 전문가들이 회사의 환경영향평가서를 충분히 검토한 후 적정 여부를 확인한다”면서 “연장은 5년 단위로 하며, 영향평가 기간 만료 6개월 전에 다시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해 6개월의 심사 기간을 거쳐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처럼 적법한 절차를 밟았음에도 불구하고 추측만으로 ‘허가 없이 관정을 더 설치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보도 행태”라고 지적했다.

 

산수음료 관계자는 해당 보도와 관련한 인터뷰에서도 “계곡물이 흐르지 않는 것은 기후변화로 인해 비가 오지 않기 때문”이라며 “만약 회사의 영향으로 지하수가 줄어 농가에 피해가 있다면, 철저하게 조사를 해봐야 할 문제” 라고 입장을 밝혔다.

 

산수음료는 “지역주민들과의 관계 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지역 주민들을 배려하고 상생하기 위해 주민들과 협약서를 만드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임실군, 성수면태양광 대책위원회 창립총회 개최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수준 기자 | 성수면 태양광 대책위원회가 창립총회를 갖고 조직을 갖추면서 본격적인 임실군 성수면태양광발전사업의 의문점을 들여다보게 됐다. 성수면을 위해 지원했던 태양광발전사업의 문제점 제시와 해결방안 모색 등 본래의 목적을 정착시키기 위한 성수면 태양광 대책위원회 창립총회가 성수면태양광대책위원회발기인회 주관으로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1월 20일 성수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성수면 태양광 대책위원은 그동안 제6차까지 이어지는 성수면 태양광 대책위원회 발기인회 준비 모임에서 차분히 논의했던 과제 중 하나인 임원 4명 추천인 3명의 (운영위원) 선출에 대하여 50여 명이 찬성하는 이번 창립총회에서 투표로써 인준을 받았다. 이 자리에 한완수 전라북도의원과 한병락 전 뉴욕 총 부영사, 곽규종 주민자치위원회 사무총장, 김정흠 전 씨알포럼 대외협력국장 등 20여 명이 참여 및 참관하여 대책위원회가 주장하는 성수면 태양광발전사업의 투명하지 못한 문제점들 등을 듣고 총회진행을 관심 있게 지켜봤다. 총무로 선출된 박태규 전 성수면 방범 대장이 진행한 창립총회에서 대책위원장으로 윤한종 씨알포럽 회장을 선출하고 이어 총 7인의 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