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2일mon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월호 5주기에 큰 아픔 줬다"
등록날짜 [ 2019년04월17일 02시11분 ]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관련 망언과 관련해 "상식에 안 맞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어제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5주기가 되는 날 일부러 그렇게 상식에 안 맞는 말들을 해서 가족에 큰 아픔을 줬는데 책임자들이 사죄한다고 했기 때문에 다행"이라며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저는 같은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끔찍한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가족들에게 얼마나 상처를 주고 또 세월호의 아픔을 함께하는 국민들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주는 것인지 상상을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세월호 막말'에 대해 "있을 수 없다"며 "우리가 세월호를 제대로 기억해야 하는 이유가 정치 싸움으로 국민이 희생양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인데 많은 정치인이 아직도 그것을 잊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진상규명이 아직도 출발선에 있다는 게 정치인으로서 아이들 앞에 서서 너무 미안하고 참담한 마음이 든다"며 "특별수사단 설치를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받아안아 지시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호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북한 인구 절반 정도 영양실조" (2019-04-18 03:23:40)
한국당 '신속 사과' 이례적 (2019-04-17 02:0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