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4일wed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국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32회 섬유의 날 행사 개최
등록날짜 [ 2018년11월10일 04시40분 ]


[데일리연합뉴스 이권희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섬유산업연합회 11.9.(금) 17시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섬유패션업계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2회 섬유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섬유의 날」은 1987년 11월 11일 섬유․의류업이 제조업 중 최초로  수출 100억 달러를 달성한 것을 기념해 개최했으며, 올해 32회째를 맞이했다.


기념식에서는 섬유패션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은 총 51명의 섬유업계 종사자가 정부포상을 수상했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축사를 통해, 48,000여개 기업과 35만여 명 고용을 책임지는 섬유패션산업은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주도해왔고 지금도 우리 경제에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ㅇ 현재 섬유패션산업을 비롯한 우리 제조업이 겪고 있는 경제 활력 저하와 고용부진 흐름은 단기간 내에 개선이 쉽지 않겠지만, 정부는 섬유패션산업의 활력을 제고하여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해 서포트 타워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을 약속했다.

 ㅇ 이를 위해 성윤모 장관은  첫째, 그동안 양적인 성장에 치중했던 저부가가치형 섬유패션산업 구조를 고부가가치형 구조로 질적인 고도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정부와 업계가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둘째, 또한, 섬유패션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등 타 업종과 융합, 제조업의 서비스화를 적극 추진해, 개인맞춤, 스마트의류 등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온라인(Online) 유통과 제조업의 융합으로 신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셋째,  경쟁력 있는 중소․벤처 기업을 육성하여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창업이 활성화되고 성장사다리가 제대로 작동하는 생태계 구축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임을 약속했다. 또한 ‘노후설비 및 환경설비 교체지원’, ‘판로지원’ 등 업계가 당면한 현장애로도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제및 재배포금지]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보호를 위해 경찰수사 중 심야조사 금지 원칙 강화 (2018-11-10 04:50:00)
지역·생활 밀착형 어촌 혁신 ‘어촌뉴딜300’ (2018-11-09 23:0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