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4일wed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기업 임원 37% 관료·정계 출신"
등록날짜 [ 2018년11월11일 07시17분 ]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국내 공기업과 자회사 임원 가운데 관료나 정계 출신이 37%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기업 경영 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가 공기업과 산하 자회사 등 47곳을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 316명 가운데 관료 출신은 75명, 정계에서 활동했던 사람은 43명이었다.


재계 출신 임원도 46명이었고 감사의 경우 전체 31명 중에 관료와 정계 출신이 21명에 달했다.


CEO스코어는 업무 능력과 무관한 이른바 '낙하산 인사'가 많다며 "공직자윤리법이 2015년 시행됐으나 정권이 교체될 때마다 낙하산 인사는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호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형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해외수출 첫 출발.... (2018-11-12 18:12:17)
세계 최초 나노셀룰로오스를 이용한 '리튬-황 종이전지' 개발 (2018-11-08 04:5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