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3일tue
정기구독신청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안군유소년야구단, 김동성 감독 지휘 아래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준우승 기록
등록날짜 [ 2018년08월22일 14시34분 ]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소속 전남 무안군유소년야구단(김동성 감독)이 ‘2018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준우승의 쾌거를 차지했다.

 

지난 15일 막을 내린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2018 인제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는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였으며 올해 7회째 열리는 유소년야구 대회로 전국 112개 팀 1800여 명이 참가했다.

 

특히나 이번 대회는 유소년야구 대회와 더불어 열리는 학부모 대상의 파파스리그에 총 18개팀 300여명이 별도로 참가해 일반 사회인 야구대회의 규모가 비슷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어 화제를 모은바 있다.

 

예선은 조별리그, 결선은 토너먼트로 치러진 이번 대회에서 전남 무안군유소년야구단은 유소년리그 백호 예선에서 광주 기아YMCA유소년야구단을 13대1, 서울 중랑이글스유소년야구단을 3대2,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을 6대0으로 누르고 8강전에서 서울 도봉라이온즈유소년야구단을 13대0로, 4강전에서 서울 강서위너스유소년야구단 14대1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유소년야구의 신흥 강자 세종시 이글스유소년야구단을 5대9로 아깝게 석패하고 준우승을 차지했다.

 

무안군유소년야구단 김동성 감독은 “이번 대회를 후원해주신 김산 무안군수, 김대현 군의원, 한정수 무안야구협회장과 그동안 시합하느라 땀 흘린 선수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앞으로 더욱 실력을 갈고 닦아 전국 최고의 유소년야구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동성 감독은 지난 2000년 프로야구 2차 현대 유니콘스(현 넥센 히어로즈) 8번으로 지명됐던 선수 출신으로 연예인야구단 알바트로스 코치 등 15년 이상의 사회인야구 경력을 쌓아왔다.

올려 0 내려 0
송지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8강행 (2018-08-25 03:39:49)
문체부,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3곳 구축 (2018-08-20 04: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