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1일thu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양경찰청, 쓰나미 등 해양재난 대응역량 강화 계기 마련
등록날짜 [ 2017년09월12일 06시20분 ]

해양경찰청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쓰나미(Tsunami, 지진해일) 등 해양에서 발생하는 자연재해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와 매뉴얼을 공유하기로 했다.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은 11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일본 해양치안 총괄기관인 해상보안청의 나카지마 사토시(中島 敏) 청장을 만나 위와 같이 합의하고, 나아가 해양안전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최근 아시아 지역의 지진이 잦아지면서 순식간에 대규모 인명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 쓰나미(’2004년 인도네시아 쓰나미 : 23만 명 이상 사망, ’2011년 동일본 대지진ㆍ쓰나미 : 1만 8천여 명 사망ㆍ실종)에 대한 신속한 정보 공유의 중요성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일본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의 경험을 바탕으로 쓰나미 등 해양자연재해에 대해 세계 최고 수준의 대응체계를 갖춰 나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를 통해 일본 해상보안청의 해상재난 상황별 매뉴얼과 관련 정보를 공유하기로 한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에 실질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해상을 통한 마약ㆍ총기류 밀수, 밀입국 등 국제범죄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담당 부서 간 합동수사 추진도 합의하였다.

한-일 양 국은 그간 해양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총 21회에 걸쳐 양 측의 경비함정이 참여하는 수색구조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등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지난 7월 26일 해양경찰청 재출범 및 박경민 청장 취임 후 처음으로 성사된 기관장급 회인인 이번 논의를 통해 양국은 기존의 협력 기반 아래 더욱 발전된 미래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박 청장은 한-일 정례회의에 이어「제18차 북태평양 해양치안기관장회의( North Pacific Coast Guard Forum : 한국ㆍ미국ㆍ중국ㆍ일본ㆍ러시아ㆍ캐나다 6개국 해양치안기관장이 만나 현안 논의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회의체)」에도 참석하여 주변국에 수색구조, 해양오염 방지, 국제범죄 예방 등 지역 공동 현안에 대한 적극적 협력을 당부하였다.

6개국에서 100여 명이 참석하여 9.15.(금)까지 개최되는 이 회의에서는 북태평양 해역에서의 수색구조, 해양테러 예방, 불법어로, 마약?밀입국 단속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상호협력에 관한 논의가 진행된다.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은 “일본 해상보안청장과의 기관장 회의에서 국민안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한 결과, 만족할만한 성과가 있었다.”라며, “세계 각국과의 공조 확대를 통해 외국 해역 사고 시에도 우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데일리연합뉴스 이권희기자]

올려 0 내려 0
이권희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북제재안 결의 '냉냉한 북중접경 무역' (2017-09-13 04:13:34)
금융회사의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 강화 (2017-09-11 16:35:05)